[야구]베테랑 카펜터, 3년 만에 친정팀 세인트루이스 복귀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텔레그램 링크
스포츠중계 링크
speed10

365티비 영화/드라마 안내

365티비에서 영화/드라마 메뉴는 정회원부터 메뉴가 보입니다.

정회원이 되는방법 

가입전이나 가입하고서는 일반회원입니다. 정회원은 관리자가 등업해드려야 정회원이 가능합니다. 정회원 조건은 365티비에서 추천하는 제휴사 이용을 인증해주시면 가능합니다.

포인트획득 방법

포인트 획득은 가입시 주어지는 30000포인트와 게시판 글쓸 때 1000포인트씩 주어집니다. (댓글달면 100포인트)/하루 댓글은 3회 이상 작성이 안됩니다. 

차후 온라인홀덤은 스타벅스 커피쿠폰 10장으로 포인트 100만 포인트를 획득하실 수 있으며, 포인트 반납 10만 포인트가 스타벅스 커피쿠폰 1장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10만포인트 = 커피쿠폰1장 )

[야구]베테랑 카펜터, 3년 만에 친정팀 세인트루이스 복귀

365관리자 0 137 0 0

 


맷 카펜터(39)가 '친정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로 돌아왔다.

ESPN은 20일(한국시간) "카펜터가 1년 계약에 합의하며 세인트루이스로 복귀한다"고 전했다.

카펜터는 2011년 세인트루이스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다. 2020년까지 11시즌 동안 줄곧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고 1329경기에 나서 타율 0.262, 155홈런 576타점 752득점을 기록했다. 2013년과 2014년, 2016년에는 올스타에 선정됐고, 2013년에는 실버 슬러거에 뽑혔다.

빅리그 통산 성적은 1452경기 타율 0.260, 175홈런 644타점 798득점이다.

카펜터가 2022시즌을 앞두고 뉴욕 양키스로 이적하면서 세인트루이스와의 인연도 끊어졌다.

카펜터는 이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거쳐 지난해 12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로 트레이드됐다. 그러나 카펜터는 트레이드된 지 며칠 만에 애틀랜타에서 방출됐다.

은퇴 기로에 서있던 카펜터에게 세인트루이스가 손을 내밀면서 인연이 다시 이어졌다.

카펜터의 2024시즌 연봉은 550만 달러지만, 세인트루이스는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인 74만 달러만 지급하면 된다. 나머지는 카펜터를 트레이드한 샌디에이고(150만 달러), 카펜터를 방출한 애틀랜타(326만 달러)가 부담한다.

당초 샌디에이고는 연봉 550만 달러가 보장된 카펜터를 애틀랜타로 보내면서 연봉 150만 달러를 보전해주기로 했다. 400만 달러를 떠안았던 애틀랜타는 세인트루이스가 지급하는 74만 달러를 제외한 금액을 줘야 한다.


, , , , , ,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