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추신수-김하성과 함께 뛴 ‘친한파 핵주먹’ 178홈런 오도어, 거포 원한 日 요미우리行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텔레그램 링크
스포츠중계 링크
speed10

365티비 영화/드라마 안내

365티비에서 영화/드라마 메뉴는 정회원부터 메뉴가 보입니다.

정회원이 되는방법 

가입전이나 가입하고서는 일반회원입니다. 정회원은 관리자가 등업해드려야 정회원이 가능합니다. 정회원 조건은 365티비에서 추천하는 제휴사 이용을 인증해주시면 가능합니다.

포인트획득 방법

포인트 획득은 가입시 주어지는 30000포인트와 게시판 글쓸 때 1000포인트씩 주어집니다. (댓글달면 100포인트)/하루 댓글은 3회 이상 작성이 안됩니다. 

차후 온라인홀덤은 스타벅스 커피쿠폰 10장으로 포인트 100만 포인트를 획득하실 수 있으며, 포인트 반납 10만 포인트가 스타벅스 커피쿠폰 1장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10만포인트 = 커피쿠폰1장 )

[야구]추신수-김하성과 함께 뛴 ‘친한파 핵주먹’ 178홈런 오도어, 거포 원한 日 요미우리行

365관리자 0 124 0 0

 


추신수(SSG), 김하성(샌디에이고) 등 한국인 메이저리거들과 인연이 깊은 루그네드 오도어(29)가 일본프로야구 최고 명문 요미우리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는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20일, ‘요미우리가 새 외국인 선수로 오도어와 계약 합의에 이으렀다’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아베 신노스케 감독은 외국인 선수 영입과 관련해서 오타니를 데려오고 싶다고 농담을 했다. 오타니는 아니었지만 메이저리그 통산 178홈런을 때려낸 장거리 타자를 획득, 타선을 한층 강화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타니는 아니었지만 오도어는 경험과 커리어 모두 충분하다. 주 포지션은 2루였지만 지난해 샌디에이고에서 우익수로도 9경기 출전했다. 요미우리가 보강해야 하는 포인트에 적합한 선수’라면서 ‘또한 광견이라는 별명을 가진 파이터로 허슬플레이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스타일이다. 그라운드에서 뜨겁게 싸우는 모습이 팬들의 마음에 와닿을 것이다’라고 오도어를 소개했다. 


베네수엘라 출신의 오도어는 17세이던 지난 2011년, 텍사스 레인저스와 국제 아마추어 계약을 맺었고 2014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2016 33홈런, 2022년 30홈런, 2019년 30홈런을 기록하는 등 거포 내야수로 각광을 받았다. 커리어 하이 시즌은 2016년으로 150경기 타율 2할7푼1리 164안타 33홈런 88타점 OPS .798의 성적을 남겼다. 그러나 점점 커리어가 내리막을 걸었다. 2021년 뉴욕 양키스, 2022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2023년에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활약했다. 매년 팀을 옮기면서 입지가 줄어들고 있었다. 지난해 샌디에이고에서는 59경기 타율 2할3리 28안타 4홈런 18타점 OPS .654의 성적에 그쳤고 7월 방출됐다. 메이저리그 10시즌 통산 1154경기 타율 2할3푼 930안타 178홈런 568타점 OPS .710.


일발 장타력을 갖췄지만 선구안과 컨택 능력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자연스럽게 적은 볼넷과 많은 삼진 기록이 따라왔다. 2019년 텍사스 시절에는 178삼진으로 리그 삼진 1위의 불명예를 기록하기도 했다. 2루수와 3루수 등 내야를 주로 봤지만 불안한 수비력도 오도어의 가치를 낮춘 이유 중 하나였다.

오도어가 유명세를 떨친 것은 그라운드에서 활약보다 난투극 때문이었다. 2016년 5월16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호세 바티스타와 난투극을 벌였다. 8회 바티스타가 빈볼성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뒤 후속 타자의 땅볼 때 2루에 깊은 슬라이딩 태클을 했다. 당시 2루수는 오도어. 


결국 오도어와 바티스타는 2루에서 한 판 붙었고 벤치클리어링이 발발했다. 오도어가 바티스타의 안면에 정확하게 펀치를 꽂아넣은 장면이 화제가 됐다. 오도어의 펀치 한 방에 바티스타의 헬멧이 날아갈 정도로 충격이 꽤나 컸다.


앞서 2015년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만났던 양 팀인데, 당시 바티스타가 역전 스리런 홈런을 치고 타구를 한참 응시한 뒤 배트를 덕아웃으로 던져버리는 ‘배트 플립’을 선보이면서 텍사스의 심기를 건드렸다. 배트 플립의 연장선에서 빈볼과 난투극이 벌어진 셈이었다. 이때 펀치 한 방으로 오도어는 ‘핵주먹’ 타이틀을 얻었다.

한편, 오도어는 텍사스에서 추신수, 샌디에이고에서 김하성과 함께하는 등 ‘친한파’ 선수다. 오도어는 추신수와 함께하면서 프로의 자세를 배웠다고 존중했다. 그는 당시 “추신수는 최고의 팀 동료였다. 그는 항상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했고 내가 그를 안아줄 첫 번째 선수가 되고 싶었다”라고 했다.


실제로 2020년 9월28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추신수가 3루 방면 기습번트 안타로 출루했다. 추신수의 메이저리거로서 마지막 안타였다. 이후 발목 부상으로 덕아웃으로 돌아올 때 가장 먼저 덕아웃을 박차고 나가서 포옹한 선수가 오도어였다. 


아울러 오도어는 김하성과 지난해 샌디에이고에서 함께 뛴 바 있다

, , , , , ,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