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농구] 프로농구 삼성 원정 경기 19연패 '최다'…"부상 이탈 선수 아쉬워"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텔레그램 링크
스포츠중계 링크
speed10

365티비 영화/드라마 안내

365티비에서 영화/드라마 메뉴는 정회원부터 메뉴가 보입니다.

정회원이 되는방법 

가입전이나 가입하고서는 일반회원입니다. 정회원은 관리자가 등업해드려야 정회원이 가능합니다. 정회원 조건은 365티비에서 추천하는 제휴사 이용을 인증해주시면 가능합니다.

포인트획득 방법

포인트 획득은 가입시 주어지는 30000포인트와 게시판 글쓸 때 1000포인트씩 주어집니다. (댓글달면 100포인트)/하루 댓글은 3회 이상 작성이 안됩니다. 

차후 온라인홀덤은 스타벅스 커피쿠폰 10장으로 포인트 100만 포인트를 획득하실 수 있으며, 포인트 반납 10만 포인트가 스타벅스 커피쿠폰 1장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10만포인트 = 커피쿠폰1장 )

[국내농구] 프로농구 삼성 원정 경기 19연패 '최다'…"부상 이탈 선수 아쉬워"

365티비 0 150 0 0




프로농구 사상 원정 경기 최다 연패를 기록한 서울 삼성의 은희석 감독은 "지금 선수들이 부상으로 빠진 게 뼈아프게 다가온다"며 한숨을 쉬었다.

삼성은 20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SK에 75-82로 패했다.

이로써 삼성은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 역사에서 원정 경기에서 연속으로 가장 많은 경기를 진 팀으로 기록되는 수모를 당했다.

1998∼1999년 대구 동양, 2003년 SK, 2021∼2022년 삼성이 원정 경기 18연패를 기록했는데, 은희석 감독 체제로 출범한 삼성이 지난해 12월부터 내리 지더니 결국 최다 연패 팀이 됐다.

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패인에 대한 질의에 "자꾸 선수 구성의 문제라고 말씀드리는 게 이제는 핑계를 대는 것 같아서 그렇다"며 "어찌 됐든 선수들이 돌아올 때까지는 최대한 버텨야 했다"고 말했다.

삼성은 팀에 활동량을 보태줄 젊은 공격수인 신동혁, 조준희, 차민석 등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태다.

은 감독은 "연패를 빨리 끊어야 한다는 그런 목표를 세우고 오늘 경기력을 특히 중요하게 봤다"며 "다행히 오늘 경기력이 지난번 경기력보다 나쁘지 않았다. 지금 있는 자원으로 어떻게든 해결해야 할 것 같다"고 짚었다.

입단 전 기대만큼 활약하지 못하고 있는 아반 나바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아시아쿼터 제도로 합류한 나바는 올 시즌 평균 15분을 소화하며 4.6점을 기록하고 있다.

은 감독은 "빨리 우리 농구에 적응시키지 못한 내 잘못이 크다고 봐야 한다"며 "아반 나바 선수급인데 식스맨 역할을 해줄 선수가 신동혁이었는데, 어쨌든 지금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전 경기와는 다르게 (오늘) 선수들이 연패를 끊겠다는 의지가 상당히 강했고, 그게 1쿼터에는 잘 발휘됐는데 끝까지 이어가지 못한 점에 대해 감독으로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365tvda.com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